2019 트렌드코리아, 세포 마켓, 갬성 넘치는 소비자

Insight/PR 인사이트2018.11.13 09:28

 

2018 트렌드 키워드 '소확행' 이 나온지가 엊그네 같은데요.  벌써 2019년 트렌드를 이야기하게 되는군요.   

2018년 올해 10대 트랜드 상품은  1.가정식 대체상품, 2 관찰예능 3. 굿즈 4. 근거리 단기 여행 5. 방탄소년단 6. 베틀로얄 장르게임 7. AI 스피커,  8. 키오스크  9. 펫관련 용품 및 서비스 10. 홈뷰티로 나타났는데요.  내년도에는 또 어떤 열풍이 불게 될까요?

대체로 홀수 해는 조용한 해지만, 내년도는 더더욱 올림픽, 월드컵, 선거 등과 같은 특별한 이벤트가 없습니다.  현대경제연구원의 분석에 의하면 경기흐름이 다운사이클로 접어들고 있다는 우려 가운데 우리나라의 경제 상황은 위축될 것으로 예측되고 특별한 외부 모멘텀이 없는 새해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서울대 소비트렌드 분석센터'가 제시하는  2019년 소비트렌드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다음과 같습니다  ‘돼지의 꿈’  Piggy Dream 으로 표현되는 2019년은 원자화, 세분화하는 소비자들이 환경변화에 적응하며 '정체성'과 자기 컨셉을 찾아가는 여정입니다.

Play the Concept    컨셉을 연출하라

Invite to the 'Cell Market' 세포마켓

Going New-tro     요즘 옛날, 뉴트로

Green Survival     필환경시대

You Are My Proxy Emotion  감정대리인, 내 마음을 부탁해

Data Intelligence  데이터 인텔리전스

Rebirth of Space   공간의 재탄생, 카멜레존

Emerging 'Millennail Family'  밀레니얼 가족

As Being Myself   그곳만이 내 세상, 나나랜드

Manners Market the Consumer  매너 소비자

아주 잘개 쪼개지는 시장 ‘세포마켓

유통 시장이 극도로 세분화하는 현상으로, 경기불황에 취업은 어렵고 자영업도 고전하는 가운데 '세포단위'의 시장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SNS 기반의 플랫폼에서 결제기술의 비약적인 발전은 일반 소비자의 생산 유통 활동에의 진입비용을 극도로 낮출 수 있게 했습니다.  수 많은 1인 사업자들과 수 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스타 크리에이터'들이 자신의 재능과 상품을 판매하는 셀슈머 (Sell Consumer)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프로슈머 2.0으로 자신의 SNS 팔로워, 문화적 감성, 혹은 재능을 기반으로 유통의 새 판을 짜고 있습니다.

세포마켓의 장점은 투자 비용이 적다는 점입니다
. 웹페이지 제작과 디자인 작업에 드는 비용이거의 없고, 주문량에 맞춰 발주하기 때문에 재고관리에 따른 위험도 낮습니다.  SNS를 통해 개인의 일상을 바탕으로 제품이 아니라 스토리를 중심으로 하기 때문에 소비자의 입장에서 콘텐츠에 공감하고 공유하기 쉽습니다.

세포마켓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자기만족을 추구하면서
유급  생산 또는 유통을 개별적으로 수행하는 개인마켓을 의미한다

 

8만명 이상의 팔로우를 보우햔 김나리 대표의 ‘심플먼트’

자신과 가족의 일상을 자연스럽게 담았고, 제품에 대한 정보는 최대한 배제하고 자신의 감정을 시크하게 올리고 있습니다.

 

유명 인플루어서 ‘고밤비’ 팔로워가 14만명이 넘어선다. 뷰티체험 일상과 제품 정보를 균형있게 다루고 있다.

뷰티체험을 하는 일상의 모습과 제품 정보를 균형있게 다루고 있다. 인스타그램의 셀럽 인플루어서로 활동하면서 최근에는 자신의 이름을 딴 브랜드 '밤비 뷰티'를 설립할 정도로 성공을 거두었다. 

SNS 마켓을 비롯해 중고거래, 오픈마켓 거래 등을 포함한 국내의 개인 간 거래 C2C 시장은 약 20조 원에 달할 만큼 유통시장에서 또 하나의 핵심 축이 되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에서 #마켓으로 검색하면 2018년 9월 기준으로 142만 개의 넘는 게시물이 나오며,  통신판매업 사업자도 꾸준히 증가하여 2010년 8만 9천명에서 2015년 말 기준 15만 1천 명으로 70% 가 증가했습니다.

2019년 ‘나나랜드’의 소비자는  나 자신, 자기만족, 자연스러움, 다양성을 존중하며 살아갑니다.  무엇보다 '개취'(개인의 취향'가 중요한 소비자들이 세포마켓의 성장을 이끌고 있는 요인이 되고 있는데요. 타인의 시선에 민감했던 소비자들이 이제는 자기만의 기준으로 소비하기 때문입니다.  

 

컨셉러의 등장.. 나만의 컨셉을 연출하라  

그냥 좋아서는 안된다. 컨셉이 있어야 한다.

가성비나 품질보다 컨셉이 화두가 된 시대다.

구구절절 설명하는 것보다는 직관적인 메시지와 미학에 반응하는 시대입니다. 컨셉의 등장은 분절되고 파편화된 디지털 원주민들 ‘플로팅 세대’ floating 세대(☞용어사전 참고) 의 성장과 관련이 있습니다.  플로팅 세대는 하나의 콘텐츠이 길게 집중하지 못하고 여러가지 정보를 동시다발적으로 수용하는 세대입니다. 콘텐츠 뿐만 아니라 직장과 거주지도 유목민처럼 여기저기 옮겨다닙니다.  

과거에는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이유있는 소비가 만족을 제공했다면, 이제는 쾌락적이고 유희성이 강한 ‘컨셉있는 소비’가 더 큰 만족감을 선사하고 젊은 세대가 이러한 것에 특히 열광하고 있습니다. 

‘갬성’은 '감성'보다 더 감각적이고 순간적인 느낌을 표현한다.

감성이 보편적인 정서라면, 갬성은 각자에게 특화된 정서입니다.  백화점과 각종 전시회에서 이색적인 포토월을 설치해서 컨셉러들의 취향을 저격하고 있고,  '산격동 사진관'은 경성시대 컨셉으로 인기몰이중입니다.  카피라이터 탁정언씨는 "좋은 컨셉이라 즉각적인 반응이 오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것은 즉각적인 반응이 올만큼  명확하고 강렬한 무엇이 있어야한다는 것이며, 무엇보다도 재미가 있어야합니다.   

셀카도 컨셉있게  #showcept  , 컨셉은 짧고 재미있게, #funcept 광고 또한 점점 더 짧아지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길이가 짧아지다보니 더 직관적으로 핵심만을 담아야하는 데요.   15초 룰을 깨고 7초 광고, 6초 광고가 나오더니 이제는 3초 짜리 광고도 나왔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우아한 형제들의 배달의 민족 광고입니다.  

"오늘은 치킨이 땡긴다"  3초의 영상, 지글지글 끓는 소리는 식욕을 극대화하는데 모자람이 없다.

2018년 가장 눈에 띄는 광고 중 하나인 캐리비언베이의'캐비지' ,  양배추라는 가명으로 활동한 조세호를 모델로 기용, '캐비지가 캡이지'라는 말로 화제를 모았다.

대충 컨셉으로 성공한 LG생활건강 ‘피지’세제 광고.  
보수적인 대기업 마케팅에서 친구와 주말을 즐기려다 상사의 지시로 광고를 만들어야했던 콘텐츠 제작자의 넋두리를 재미있게 담았습니다. ‘본격 LG 빡치게하는 노래’  광고 공개 일주일 만에 2만 6천 건이 넘는 좋아요와 1870 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으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약 40%이상 성장했습니다.

맥락과 서사의 실종이 컨셉력의 핵심일 수 있습니다. 너무 거창하고 정교한 메세지 구조보다 파편적이고 가벼운 플로팅 세대를 반영한  좀더 탐미적이고 서정적인 가벼움이 먹히는 시대입니다.  또한 브랜드 컨셉력 극대화를 위해서는 소비자와의 수평적 커뮤니케이션과 공감대 형성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평소에 엄마를 챙기지 못한 딸들의 미안한 마음을 컨셉화한  모녀여행 컨셉 패키지 상품 , '엄마愛발견'(하나투어), 라든지 인기세프와 함께 하는 미슐랭 투어,  프로야구 인기구단의 원정 응원과 지역 관광을 접목시킨 프로야구 투어 등이 성공적인 사레이다.

 

 

'대충컨셉'이 화두가되고 있는 이모티콘, 흰 바탕에 검은 선, 점 몇개, 직관적인 한 마디가 전부이다.

 

'대충컨셉'이 화두가되고 있는 이모티콘, 흰 바탕에 검은 선, 점 몇개, 직관적인 한 마디가 전부이다.

 

마케팅을 넘어서 컨셉팅이다

두루뭉술한 마케팅이 아니라 정밀한 '컨셉팅' 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확실한 컨셉을 세울수록 강력한 로열티를 가진 소수의 마니아층을 형성할 수 있고, 그런 마니아들이 입소문을 통해서 시장이 창출되는 시대입니다.   경계해야할 것은 참신한 컨셉이 완전히 새롭거나 너무나 독특한 것도 곤란합니다.  컨셉은 이상보다 직관, 이해보다 '감성'에서 비롯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소비자를 이해하고 그들의 감성을 포착해야한다는 것입니다.  컨셉시대에 살아남기 위해서는 소비자의 감수성을  캐치할 수 있는 '촉'을 길러야겠습니다.

**

이상으로 2019년 트렌드 키워드로 '세포마켓', '컨셉러'를 다루어보았는데요.  다음편 포스팅에서는 '뉴트로' 키워드를 다루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작성자

Posted by inno Mash UP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티스토리 툴바